취미/Programming | 2019. 11. 11. 20:00 | /21
어디까지나 프로그래밍은 취미이다.

 

라고 스스로에게 계속 되뇌고 있지만 이제는 슬슬 인정할 때가 되지 않았나 싶다. 

내게 있어서 프로그래밍은 이미 생활의 일부라고.

 

각설하고 연구를 위해서도 그렇고, 진정한 취미 프로젝트를 위해서도 그렇고 버전 관리는 필수다. 

 

심지어 이제 막 프로그래밍을 배우기 시작하는 사람도 git 사용법을 같이 배워야 한다고 생각한다.

 

과학에서 연구를 할 때 실험을 배우기 전에 연구노트 작성법에 대해서 알려주듯이 프로그래밍을 하는 사람들도 코딩을 제대로 배우기 전에 git 사용법에 대해서 알아야 한다. 원하든 원하지 않든 한번 짠 프로그램은 가능한 기록을 해두는 것이 좋고, 이 기록을 체계적으로 남기기 위해서는 Github 만한 플랫폼이 없다. 객체 지향이나 multi threading 같은걸 알려주기 전에 학습하면서 짜둔 코드를 효율적으로 기록하는 법을 알려주는 게 옳지 않을까. 

 

또한 프로그래밍 초반이야 말로 다른 사람의 코드를 자주 보게 되는데 "그거 내 깃헙에 올려뒀어요~" 라던가 Github 뭐시기 링크만 달랑 첨부되어 있는 경우 코드를 어떻게 받아야 할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내가 비전공자라 그런지 나름 주변에서 프로그래밍을 배웠거나, 지금도 코딩을 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코드 전달 목적으로 깃헙을 알려주면 답답한 일들이 자주 발생한다. 거의 대부분은 내가 업데이트를 할 때마다 전체 파일을 zip으로 다운로드하여서 필요한 코드를 골라가기만 하고 제대로 사용할 줄을 모른다. 최소한 raw 버튼의 사용법만 알아도 바로 필요한 코드만 긁어갈 수 있을 텐데.

 

 

 

나도 한동안 git을 쓰지 않았다. Cloud에 코드를 죄다 올려두고 자체 backup 기능이나 파일 버전 관리 기능을 사용해서 오랫동안 작업을 했었다. 그러다가 조금 내용이 많이 바뀐 것 같으면 프로젝트 파일을 통째로 새로 저장하고, 다른 목적을 위해서 프로그램을 수정하게 되어도 또 새로 저장하고... 그러한 결과 아래와 같은 일이 벌어진다.

 

전부 같은 "출석 부르기" 프로그램인데 사용목적과 내용에 따라서, 그리고 개발 상태에 따라서 폴더를 새로 만드니 뭐가 뭔지 알 수 없게 되었고, 각각 업데이트한 내용이 달라서 서로 호환도 안된다. 

 

정말로 코드 짜는 건 20% 밖에 안되고, 의외로 유지보수가 80%나 된다. 주석 잘 달아두자.

 

CUI가 익숙하지 않아서 이것저것 알아보다가 Sourcetree를 계기로 git에 입문했다. 

대략 다섯 권의 git 혹은 Github 관련 책을 읽었으나 생각보다 내용이 중구난방으로 작성되어 있었고 알파벳순으로 정렬된 매뉴얼처럼 정신없었다. 그래도 꾸역꾸역 읽어서 이제는 별문제 없이 사용하지만, conflict error가 나거나 이전 commit으로 돌릴 때, Github 특화된 기능을 사용할 때는 머리가 터질 뿐이다. 

 

'아씨 내가 차라리 책 한 권을 쓰면서 배우는 게 빠르겠다!'라는 생각에 이 글을 시작한다. 

 

우선순위를 고려한 목적은 아래와 같다. 

1. 내가 git의 모든 커멘드에 익숙해질 수 있도록.

2. 이후에 사용법이 궁금할 때 이 글들을 보고 refresh 할 수 있도록. 

3. git 혹은 github 관련 궁금증이 있을 때 제일 먼저 이 블로그로 사람들이 찾아오도록 하기 위해.

 

시간을 최대한 내서 끝까지 포스팅 할 예정이다. 

 

PS 출판을 원하시면 언제든 연락주세요

Posted by Admin Knowblesse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