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에 해당되는 글 38건

  1. 2021.12.12 21DEC12
  2. 2021.11.25 [키워드 에세이] 즐거움
  3. 2021.10.28 21OCT28
Mind Storage/Short Thoughts | 2021. 12. 12. 15:22 | /38

비로소 바닥이 보일 때야 관리 계획을 마련하게 된다.

 

지난 생각도 그렇고 오늘 생각도 시간 관리에 대한 이야기이다.

 

시간 관리와 관련된 가장 잘 알려진 방법 중 하나로 스티븐 코비의 시간관리 매트릭스를 꼽을 수 있을 것이다. 모든 일들을 중요함과 긴급함이라는 두 축을 가진 평면에 늘어놓고 급박하고 중요한 일, 급하지 않지만 중요한일, 급박하지만 중요하지 않은일, 그리고 급박하지도 중요하지도 않은 일 순으로 처리하라는 이야기이다. 고등학생 때인가 아버지의 권유로 프랭클린 플래너를 쓰면서 이 매트릭스를 사용해본 적이 있었는데 지금와서 봐도 전형적인 그것이다.

 

경영학의 Bullshit.

 

애시당초 중요하지 않은 일은 하지 않으면 된다. 해야할 일이었다면 중요한 일이었겠지. 그리고 급박함과 중요함은 양의 상관관계가 매우 커서 급박한데 중요하지 않은 일은 없다. 스티븐 코비의 매트릭스를 보아도 '급박하지만 중요한 일'로 SNS 메시지 따위를 예로 들고 있다. 이런 것은 안하면 되는 것이다. 또한 일의 중요함은 그렇게 쉽고 빠르게 평가되지 않는 것 같다. 아이디어 회의는 중요도가 떨어질 수 있겠지만 이 회의에서 미래 프로젝트 방향에 중요한 영향을 끼치는 아이디어가 나올 수도 있는 일이고, 무언가를 결정하는 회의는 내가 없어도 옳은 방향으로 결정되어 잘 돌아갈 수도 있다.

 

'공부법' 키워드로 검색을 하면 수 십만건의 책과 글들이 쏟아져 나오지만 정작 공부를 오래 해본 사람은 자기에게 딱 맞는 방법을 이미 형성시킨다고 믿는다. 시간 관리 또한 시행착오를 통해 내게 맞는 방법을 찾을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하나의 시행착오 중 하나로 아래의 분류법을 만들어 보았다.

 

P0 : 지금 당장 착수해야하는 일 || 안했을 시 이를 되돌리기 위해 두 배 이상의 자원을 투자해야하는 일

P1 : 3일 이내에 해결해야하는 일 || 언젠가는 해야만 하는 일

P2 : 일주일 이내에 해결해야하는 일

P3 : 한달 이내에 해결해야하는 일

PX : 안해도 상관 없는 일

 

 

'Mind Storage > Short Though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키워드 에세이] 즐거움  (0) 2021.11.25
일요일을 혼자 보내는 방법.  (0) 2021.10.10
자취방 생필품 리스트  (3) 2019.03.01
Posted by Knowblesse
0 Comments

  가깝게 지내는 작가 선생님께서 매일 하나의 키워드를 받아 짧은 에세이를 쓰는 작업을 하시고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뱁새가 황새 따라가듯 같이 참여해보기로 하였다. 1년동안 쓴 글보다 쓴 코드가 더 긴 과학하는 사람에게 과연 얼마만큼의 글재주가 있겠냐 싶겠지만 자꾸 황새를 따라다녀야 몸은 뱁새더라도 정신만큼은 황새가 되지 않을까. 그리고 솔직히 뱁새가 외관은 더 귀엽다.

  삶에 영향력을 주고 있다고 생각하는 말과 실제로 영향력을 끼친 말 사이에는 큰 차이가 있을 것 같지만 확실히 이 둘 모두에 해당된다고 생각하는 문구가 있다. "아름다운 것을 봐야 아름다운 일을 해내고, 위대한 것을 느껴야 위대한 일을 해낸다." 때로는 분수에 맞지 않은 와인을 사거나, 과한 가격의 취미생활을 정당화 하는 변명으로 오용하지만 아름답다고 느끼는 것들의 범주가 넓고 다양해지는 것을 체감할 때면 이론(論)은 생각나지 않는다.

 

  즐거움은 내 삶의 가장 중심이 되는 키워드이다. 때문에 오랫동안 나에게 있어서 즐거움의 의미를 생각해왔었다. 마약이라는 아주 간단하고 확실한 즐거움이 있음에도 시작하지 않는 이유가 과연 두려움 때문인지, 위대함을 느끼기 위해 소비하는 것과 즐거움이 어떻게 연결되는지, 무언가를 만드는 일들이 내게 큰 즐거움을 주는 이유가 무엇인지 등 다양한 주제로 생각을 해서 내린 결론은 결국 확장성이었다.

 

  사람 수 만큼 다양하게 즐거움을 느끼는 방법들이 있으나, 일부는 일회성의 즐거움으로 끝이나고, 일부는 반드시 즐겁지 않음이 뒤따라오며, 거의 대부분의 경우는 반복할 경우 그 즐거움이 사라진다. Reward expectation과 Dopamine과의 상관관계를 보여준 Schultz의 연구를 보면(Schultz, 1997) 처음에는 과일 주스에 반응하던 원숭이의 VTA 뉴런이 과일 주스가 곧 나옴을 알려주는 소리에만 반응하기 시작하는 것을 볼 수 있다. 물론 VTA 뉴런과 즐거움이 완벽히 대응되지는 않겠지만, 이전에 좋아했던 일들에 대한 선호가 사라지는 만큼 그 즐거움과 연결된 다른 일들로 즐거움이 확장되지 않을까? 어쩌면 과일 주스만 좋아하던 원숭이가 소리에 대한 선호를 확립하고 나서부터는 '좋은' 소리와 '나쁜' 소리에 대한 뚜렷한 취향이 발현될지도 모르는 일이다. 나도 이처럼 즐거움이 또 다른 즐거움을 불러일으킬 때 비로소 진정한 즐거움을 느낀다고 생각한다.

 

  다소 대하기 어렵더라도 독특한 경험을 주는 이상한 사람을 만나는 것을 좋아하는 이유도, 홍차를 마시면서 다양한 맛과 향의 세계로 여행을 하는 이유도 결국 지금의 즐거움이 또 다른 새로운 즐거움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확장성에 대한 기대 때문인것 같다. 더 자극적인 즐거움, 더 컬러풀한 즐거움에 대한 욕망은 항상 느끼고 있으나 이후에 다른 즐거움을 가져다 줄 것이라는 기대가 없으면 시도를 망설이게 된다. 이렇게 글을 쓰기 시작한 것도 당장은 강렬한 즐거움을 가져다 주지 않지만 글을 쓰면서 이후에 발견하지 못한 또 다른 즐거움을 주지 않을까 하는 기대 때문이지 않을까?

'Mind Storage > Short Though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21DEC12  (0) 2021.12.12
일요일을 혼자 보내는 방법.  (0) 2021.10.10
자취방 생필품 리스트  (3) 2019.03.01
Posted by Knowblesse
0 Comments

Mind Storage/Logs | 2021. 10. 28. 10:59 | /36

- 스케줄러 사용을 다시 시작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학부생 때는 스타벅스 다이어리를 애용했는데 언젠가부터 스타벅스 굿즈가 인기몰이를 시작한 후로 다이어리 구하기가 어려워지자 스케줄러 사용도 같이 그만둬 버렸다. 일정은 구글 캘린더를 사용해 관리를 하고 있지만, 실험 프로젝트를 짜거나 하루 생산성을 되돌아보는 용도로는 턱없이 부족하다. 일전에 프랭클린플래너를 사용해본 적이 있었지만 일정과 스케줄의 경계가 애매해지고 들고다니는 것이 불편해지자 효용이 사라졌다.

프랭클린플래너의 사용법도 회사원이 아닌 나에게는 전혀 맞지 않았고, 일정 관리 관련 자기개발서는 절대 읽고 싶지 않기에 나만의 계획법을 구상하다가 몇 가지 항목들을 생각해보았다.

 

더보기

* Daily

- 오늘 하려고 계획했던 일

- 실제로 오늘 한 일

- 실제로 오늘 했으면 좋았던 일 (우선순위 적으로)

- 계획대로 일을 하지 못한 원인

- 개선방안

 

* Monthly

- 다가오는 일

- 각각 준비에 걸리는 subgoal과 그 기간

 

* Yearly

 

- 취미의 다양성

TRPG에, 악기에, 소설에 너무 다양한 취미들을 누리려 하니 취미가 하나의 일처럼 뭉쳐진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 취미 계획(?)도 필요하지 않을까.

Posted by Knowblesse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