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에 해당되는 글 42건

  1. 2022.01.10 3세대 항히스타민제 알레그라정 (한독약품)
  2. 2021.12.12 21DEC12
  3. 2021.11.25 [키워드 에세이] 즐거움

3rd-generation Antihistamine

항히스타민제만큼 구하기 쉬우면서 부작용을 신경써야하는 약은 없을 것이다. 비염이나 알레르기 증상을 완화하려고 먹었다가 쏟아지는 졸음을 겪거나 나른해진 경험은 누구나 한번쯤 해봤을 것 같다. 아스피린의 최대의 부작용인 속쓰림을 개선해서 다양한 진통제가 나왔듯이 항히스타민제도 '세대'라는 말이 붙을 만큼 다양한 약들이 나오고 있다. 그렇게까지 알레르기 반응이 심하게 나와 본적이 없고, 가능하면 알러젠을 차단하거나 보호장구를 사용해서 대처를 하기에 항히스타민제에 관심이 없었으나 우연한 사건으로 관련 정보를 찾아보게 되었다.

 

나는 몸 상태에 따라 적절한 약을 먹을 수 있도록 단일제제의 약을 구비해두는 것을 좋아하는데, 3세대 항히스타민제 중 일반의약품으로 분류되어 판매가 되는 약은 펙소페나딘염산염인 '알레그라'가 거의 유일했다. 일부 커뮤니티에서는 카피약도 나와있다고 하고 실제 한미약품에서 펙소나딘정으로 제네릭 약품이 나와있기는 하다만 구하기 쉽지 않아 보였다.

 

왜 120mg만 일반일까? 약학계도 상품의 유통구조와 제약회사의 이익관계, 안정성 등이 복잡하게 엮긴 것 같다.

 

이전에 우루사를 구입하려고 했는데 200mg는 전문, 100mg는 일반 이라는 설명을 듣고 의야해 했는데 알레그라는 더욱 웃겼다. 30mg과 180mg는 전문, 120mg은 일반이라고 한다. 병원을 방문할 시간이 없었기에 일단 근처 약국 6개를 돌며 120mg 알레그라를 사기 위해 돌아다녔는데 전부 전문의약품 형태만 있다며 구입을 하지 못했다.

 

비염에 고통받는 사람들이 많은지 관련 커뮤니티에서도 약을 구하기 힘들다는 반응을 털어놓았는데, 한독약품에 문의를 한 결과 120mg은 일반의약품이 맞지만 판매형태가 조제용이라 처방을 받고 사야한다는 답변을 받았다. 조제용 포장을 소분해서 판매하는 행위는 불법이라는 점(처방 제외)은 아는데 조제용 포장을 그대로 파는 것도 불법인지는 모르겠다. 몇몇 사람들이 120mg 일반의약품을 30정이 든 조제용 포장으로 샀다는 글을 올렸는데 조제용 포장으로 판매하는지 여부는 약사 재량인가보다. 아니면 얼렁뚱땅 판매를 하셨거나.

 

한독약품 홈페이지에 관련 문의글은 많았으나 전부 비밀글로 올라와 있었는데 본인처럼 약을 구하시는 분들이 헛걸음하지 않도록 아래 답변 내용을 적어둔다.

 

한독 의약품은 (주)쥴릭 도매상을 통해 전국 유통되고 있으므로
쥴릭으로(전화: 080-2006-080) 연락하시어 거주지역에서 구입 가능한 약국을 문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참고로, 현재 일반의약품으로 분류되는 알레그라정120mg은 처방조제용 포장(30정,100정)으로만
유통중인 관계로 일반 판매가 어려운 상황입니다.
번거로우시겠지만, 가까운 병원을 통해 처방 후 조제 받으시길 안내 드립니다.

22년 01월 10일 기준 답변

 

 

 

 

 

[1] Olasińska-Wiśniewska, Anna & Olasiński, Jerzy & Md, Phd. (2014). Cardiovascular safety of antihistamines. Postepy Dermatologii I Alergologii. 31. 182. 10.5114/pdia.2014.43191. 

Posted by Knowblesse
Mind Storage/Short Thoughts | 2021. 12. 12. 15:22 | /38

비로소 바닥이 보일 때야 관리 계획을 마련하게 된다.

 

지난 생각도 그렇고 오늘 생각도 시간 관리에 대한 이야기이다.

 

시간 관리와 관련된 가장 잘 알려진 방법 중 하나로 스티븐 코비의 시간관리 매트릭스를 꼽을 수 있을 것이다. 모든 일들을 중요함과 긴급함이라는 두 축을 가진 평면에 늘어놓고 급박하고 중요한 일, 급하지 않지만 중요한일, 급박하지만 중요하지 않은일, 그리고 급박하지도 중요하지도 않은 일 순으로 처리하라는 이야기이다. 고등학생 때인가 아버지의 권유로 프랭클린 플래너를 쓰면서 이 매트릭스를 사용해본 적이 있었는데 지금와서 봐도 전형적인 그것이다.

 

경영학의 Bullshit.

 

애시당초 중요하지 않은 일은 하지 않으면 된다. 해야할 일이었다면 중요한 일이었겠지. 그리고 급박함과 중요함은 양의 상관관계가 매우 커서 급박한데 중요하지 않은 일은 없다. 스티븐 코비의 매트릭스를 보아도 '급박하지만 중요한 일'로 SNS 메시지 따위를 예로 들고 있다. 이런 것은 안하면 되는 것이다. 또한 일의 중요함은 그렇게 쉽고 빠르게 평가되지 않는 것 같다. 아이디어 회의는 중요도가 떨어질 수 있겠지만 이 회의에서 미래 프로젝트 방향에 중요한 영향을 끼치는 아이디어가 나올 수도 있는 일이고, 무언가를 결정하는 회의는 내가 없어도 옳은 방향으로 결정되어 잘 돌아갈 수도 있다.

 

'공부법' 키워드로 검색을 하면 수 십만건의 책과 글들이 쏟아져 나오지만 정작 공부를 오래 해본 사람은 자기에게 딱 맞는 방법을 이미 형성시킨다고 믿는다. 시간 관리 또한 시행착오를 통해 내게 맞는 방법을 찾을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하나의 시행착오 중 하나로 아래의 분류법을 만들어 보았다.

 

P0 : 지금 당장 착수해야하는 일 || 안했을 시 이를 되돌리기 위해 두 배 이상의 자원을 투자해야하는 일

P1 : 3일 이내에 해결해야하는 일 || 언젠가는 해야만 하는 일

P2 : 일주일 이내에 해결해야하는 일

P3 : 한달 이내에 해결해야하는 일

PX : 안해도 상관 없는 일

 

 

'Mind Storage > Short Though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키워드 에세이] 즐거움  (0) 2021.11.25
일요일을 혼자 보내는 방법.  (0) 2021.10.10
자취방 생필품 리스트  (3) 2019.03.01
Posted by Knowblesse

  가깝게 지내는 작가 선생님께서 매일 하나의 키워드를 받아 짧은 에세이를 쓰는 작업을 하시고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뱁새가 황새 따라가듯 같이 참여해보기로 하였다. 1년동안 쓴 글보다 쓴 코드가 더 긴 과학하는 사람에게 과연 얼마만큼의 글재주가 있겠냐 싶겠지만 자꾸 황새를 따라다녀야 몸은 뱁새더라도 정신만큼은 황새가 되지 않을까. 그리고 솔직히 뱁새가 외관은 더 귀엽다.

  삶에 영향력을 주고 있다고 생각하는 말과 실제로 영향력을 끼친 말 사이에는 큰 차이가 있을 것 같지만 확실히 이 둘 모두에 해당된다고 생각하는 문구가 있다. "아름다운 것을 봐야 아름다운 일을 해내고, 위대한 것을 느껴야 위대한 일을 해낸다." 때로는 분수에 맞지 않은 와인을 사거나, 과한 가격의 취미생활을 정당화 하는 변명으로 오용하지만 아름답다고 느끼는 것들의 범주가 넓고 다양해지는 것을 체감할 때면 이론(論)은 생각나지 않는다.

 

  즐거움은 내 삶의 가장 중심이 되는 키워드이다. 때문에 오랫동안 나에게 있어서 즐거움의 의미를 생각해왔었다. 마약이라는 아주 간단하고 확실한 즐거움이 있음에도 시작하지 않는 이유가 과연 두려움 때문인지, 위대함을 느끼기 위해 소비하는 것과 즐거움이 어떻게 연결되는지, 무언가를 만드는 일들이 내게 큰 즐거움을 주는 이유가 무엇인지 등 다양한 주제로 생각을 해서 내린 결론은 결국 확장성이었다.

 

  사람 수 만큼 다양하게 즐거움을 느끼는 방법들이 있으나, 일부는 일회성의 즐거움으로 끝이나고, 일부는 반드시 즐겁지 않음이 뒤따라오며, 거의 대부분의 경우는 반복할 경우 그 즐거움이 사라진다. Reward expectation과 Dopamine과의 상관관계를 보여준 Schultz의 연구를 보면(Schultz, 1997) 처음에는 과일 주스에 반응하던 원숭이의 VTA 뉴런이 과일 주스가 곧 나옴을 알려주는 소리에만 반응하기 시작하는 것을 볼 수 있다. 물론 VTA 뉴런과 즐거움이 완벽히 대응되지는 않겠지만, 이전에 좋아했던 일들에 대한 선호가 사라지는 만큼 그 즐거움과 연결된 다른 일들로 즐거움이 확장되지 않을까? 어쩌면 과일 주스만 좋아하던 원숭이가 소리에 대한 선호를 확립하고 나서부터는 '좋은' 소리와 '나쁜' 소리에 대한 뚜렷한 취향이 발현될지도 모르는 일이다. 나도 이처럼 즐거움이 또 다른 즐거움을 불러일으킬 때 비로소 진정한 즐거움을 느낀다고 생각한다.

 

  다소 대하기 어렵더라도 독특한 경험을 주는 이상한 사람을 만나는 것을 좋아하는 이유도, 홍차를 마시면서 다양한 맛과 향의 세계로 여행을 하는 이유도 결국 지금의 즐거움이 또 다른 새로운 즐거움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확장성에 대한 기대 때문인것 같다. 더 자극적인 즐거움, 더 컬러풀한 즐거움에 대한 욕망은 항상 느끼고 있으나 이후에 다른 즐거움을 가져다 줄 것이라는 기대가 없으면 시도를 망설이게 된다. 이렇게 글을 쓰기 시작한 것도 당장은 강렬한 즐거움을 가져다 주지 않지만 글을 쓰면서 이후에 발견하지 못한 또 다른 즐거움을 주지 않을까 하는 기대 때문이지 않을까?

'Mind Storage > Short Though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21DEC12  (0) 2021.12.12
일요일을 혼자 보내는 방법.  (0) 2021.10.10
자취방 생필품 리스트  (3) 2019.03.01
Posted by Knowblesse